매거진

<밥정> ‘밥’ 시리즈 스틸 공개

2020-09-17 오전 8:32:58 추천1 조회수61

10월 7일 개봉하는 영화 <밥정>의 ‘밥’ 시리즈 스틸이 공개되었다.

영화 <밥정>은 방랑식객 임지호 셰프가 생이별한 친어머니, 가슴으로 기르신 양어머니, 긴 시간 인연을 맺은 길 위의 어머니를 그리며 인생의 참맛을 찾아나선 10년의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세계 최고 권위의 핫독스 국제다큐멘터리를 비롯해 국내외 14개 영화제 초청과 제6회 서울국제음식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었고, 외신이 선정한 ‘2019 베스트 아시아 다큐멘터리 TOP 20’, ‘꼭 봐야 할 영화 TOP 10’으로 꼽힌 바 있다.



<밥정>의 ‘밥’ 시리즈 스틸은 자연에서 나는 것은 버릴 것이 없다는 임지호 셰프의 요리 철학처럼 자연을 재료 삼아 만든 음식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임지호 셰프는 매 계절마다 자신만의 색깔을 뿜어내는 자연 속 다양한 식재료를 찾고, 길 위에서 만난 모든 인연들을 위해 독창적인 요리를 선보인다. 풀 한 포기, 꽃 한 송이, 낙엽더미, 갯벌 덩어리, 이끼 등 상상도 못한 식재료에 새로운 맛을 입혀 자연의 밥상을 완성시킨다.
실제로 영화에는 청각초밥, 갯벌 소스를 곁들인 백년초 무침, 솔방울 국수, 토란국, 두부 계란찜, 모과청 등 독특하거나 평범하고 익숙한 음식들이 다채롭게 등장해 미각을 자극한다. 주변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자연의 재료를 사용해 만든 다양한 요리들은 그 자체로도 놀랍지만, 음식을 먹을 사람만을 위한 것들이라 더욱 특별하게 다가온다.

소박하지만 풍성한 마음이 담긴 인간미 넘치는 요리 과정과 음식을 자르고, 휘젓고, 튀기고, 반죽하고, 굽는 맛있는 소리까지 시각, 청각, 미각까지 맛있게 만족시킬 것이다.

<밥정>은 임지호 셰프의 삶과 요리 철학으로 탄생한 음식들,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 밥으로 이어지는 인연을 감동적으로 보여준다. 우리에게 가장 익숙하고 끈끈한 집밥문화의 정서를 일깨우며 세대를 초월한 폭넓은 공감을 더하고, 봄부터 겨울까지 대한민국 사계절의 풍광이 돋보이는 아름다운 영상미도 특별한 감흥을 전한다.
따뜻한 밥상과 손맛의 기억을 불러일으켜 위로가 필요한 요즘, 마음을 어루만지는 엄마의 손길 같은 작품으로서 사랑 받을 것이 분명하다. 10월 7일 개봉.

대한민국 최대 영화 예매 사이트! YES24 영화

댓글(0)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