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웬디> 영원히 자라지 않는 아이들의 세상

2021-06-07 오전 9:54:14 추천0 조회수304

영화 <비스트>로 전 세계 영화제 90개 부문 수상을 휩쓴 벤 자이틀린 감독과 <노매드랜드> <캐롤> 제작진이 선보일 웰메이드 무비 <웬디>가 새로운 ‘피터팬’ 이야기의 시작을 알리는 메인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원제: Wendy | 감독: 벤 자이틀린 | 출연: 데빈 프랑스, 야수아 막 | 수입/배급: ㈜영화사 진진 | 공동 배급: 하이, 스트레인저 |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 개봉: 2021년 6월 30일]

<비스트> 벤 자이틀린 감독 & <노매드랜드> 제작진
원작 ‘피터팬’ 이미지 완벽히 지워내며 새롭게 재창조!
현실로 대체된 판타지가 이끌어낼 이야기에 궁금증 고조!




첫 장편 데뷔작 <비스트>로 제65회 칸영화제 황금카메라상과 제28회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고, 제85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색상,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영화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벤 자이틀린 감독이 무려 9년만에 신작 <웬디>를 선보인다. <웬디>는 전 세계 독자들이 사랑하는 명작으로 끊임없이 명성을 떨치고 있는 ‘피터팬’을 ‘웬디’의 시선으로 새롭게 각색한 작품으로, 호기심 많고 모험심 강한 소녀 ‘웬디’가 자라지 않는 소년 ‘피터’를 만나 신비로운 섬에 표류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모험과 성장담을 다루고 있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익숙하게 떠올리던 ‘피터팬’과는 전혀 다른 낯선 세계가 펼쳐지며 눈길을 사로잡는다. 기차 위를 거침없이 누비는 아이들의 모습이 원작 속 하늘을 날아다니는 아이들의 모습과 대조되는 것. 또한 기찻길 아래로 흐르는 강물과 주위로 늘어선 나무들은 동화 속 판타지 세계보다 현실에 가까워, 이 모든 것이 원작 ‘피터팬’의 이미지를 완벽히 지워내며 벤 자이틀린 감독과 <노매드랜드> 제작진이 새롭게 재창조한 ‘피터팬’ 세계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 같은 <웬디> 속 ‘피터팬’의 새로운 세계관은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을 통해 보다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호기심 넘치고, 모험심 강한 ‘웬디’가 검은 피부에 레게 머리를 한 작은 소년 ‘피터’의 부름에 따라 쌍둥이 형제 ‘더글라스’와 ‘제임스’와 함께 기차 위로 몸을 싣게 되면서 예고편은 시작된다. 이들은 화산이 살아 숨 쉬는 신비로운 섬에 도착하게 되고, 그곳에는 자신의 의지로 영원히 늙지 않는 아이들이 살고 있다. 그들과 함께 매일 자유를 만끽하던 ‘웬디’는 ‘더글라스’가 사라진 후, 늙어가는 ‘제임스’를 다시 되돌리기 위해 진정한 모험을 시작, “우리 인생은 그 무엇보다 더 멋진 이야기가 될 거야”라는 대사는 영화 속에서 펼쳐질 이야기에 상상력을 자극하며 궁금증을 자아낸다.

벤 자이틀린 감독은 원작 ‘피터팬’을 “네버랜드를 경험했지만, 그것을 떠나보내야만 했던 ‘웬디’의 이야기”로 각색, “성장하며 세상의 한계를 받아들이게 된” 현실을 돌아보고, 이를 통해 “삶이 우리에게서 빼앗아가려는 것 앞에서 웃을 수 있는 용기와 지혜를 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해외 개봉 당시 ‘어른들을 위한 감동적이고 파워풀한 버전의 피터팬(Newsday)’, ‘<비스트>에 이어 벤 자이틀린 감독의 천재적 연출이 돋보이는 작품(New York Post)’ 등 평단의 극찬을 이끌어내며 국내에서 역시 2021년 가장 주목해야 할 웰메이드 무비로 손꼽히고 있는 <웬디>는 오는 6월 30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대한민국 최대 영화 예매 사이트! YES24 영화

댓글(0)

오늘의 인기기사